[정보/강좌]FE 100-400mm F4.5-5.6 GM OSS 리뷰

페이지 정보

본문


 

구글 번역이라 좀 엉망인 부분도 있습니다.

출처(클릭)

000_s.jpg

소니 FE 100-400mm F4.5-5.6 GM OSS는 초점 거리 400mm까지 커버하는 FE 렌즈 최초의 초망원 줌이다. 이미 발매되고있는 FE 70-200mm F2.8 GM OSS의 1.4 배 및 2 배의 텔레 컨버터에도 대응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초망원 화각까지 커버 할 수있다.

렌즈의 사이즈 감은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와 거의 동등하면서 착탈식 삼각대를 제외한 무게는 약 1,395g에서 35mm 풀 사이즈의 초망원 줌로서는 톱 클래스의 경량 설계. 포커스 구동은 다이렉트 드라이브 SSM (DDSSM)와 더블 리니어 모터를 조합 한 플로팅기구를 채용하여 AF 구동 속도는 FE 렌즈 빠른한다.

최단 촬영 거리는 0.98m와 초망원 줌으로 놀라운 모일 것도 특징으로, 촬영 거리가 크게 변화하는 축구 등 필드 스포츠와 꽃 등을 초망원 매크로으로 촬영하고 싶을 때 위력을 발휘 한다.

002_s.jpg
줌 와이드 쪽
001_s.jpg
즈무테레 끝

괴로운 망원 렌즈 선택

이 렌즈의 장점을 가장 꺼낼는 약 20 프레임 / 초에서 블랙 아웃 무료 연사가 할 수있는 소니 α9 것이다. 아니, α9의 연사 성능을 남김없이 끌어 내기 위해서는, 현재는이 렌즈가 필수적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닌 α9와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조합이 이상적인 것은 틀림 없다 하지만 괴로운 것은 그 가격.

α9 몸은 50 만엔 전후, FE 100-400mm F4.5-5.6 GM OSS은 29 만엔 전후의 실매 가격 때문에 모두 함께 80 만엔 전후의 지출을 강요된다. 적어도 지금의 저의 재력으로는 둘 다 사는 것은 절대로 무리 (웃음). 그냥 렌즈 만한다면 소유하고있는 장비를 붙잡 히게되면 할부로 어떻게 든 될지도 ......라는 어려운 상황이기도하다.

그래서 저의 개인적인 관심은 "α7R II 및 α6500에도 FE 100-400mm F4.5-5.6 GM OSS를 살 의미가 있는가?"이다. AF-S로 멈춰있는 피사체를 촬영할다면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에 LA-EA3 (마운트 어댑터)를 장착하면 충분할.

010_s.jpg
오른쪽이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 + LA-EA3 왼쪽이 FE 100-400mm F4.5-5.6 GM OSS. 렌즈 크기는 거의 같지만, LA-EA3를 장착하면 70-400mm F4-5.6 G SSM II 쪽이 길이는 조금 길어진다

반대로, α9에 70-400mm F4-5.6 G SSM II + LA-EA3라면 약 10 프레임 / 초의 AF-C 연사가 가능하며, FE 100-400mm F4.5-5.6 GM OSS 대신 α9 바디를 구입, 소유 70-400mm F4-5.6 G SSM II를 활용하는 것이 오히려 행복하지 않을까?라고 마음이 흔들리는 날들.

그래서 FE 100-400mm F4.5-5.6 GM OSS를 α7R II 및 α6500에서 사용해보고,이 고민에 정착하자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리뷰를 제공하자.

망원 촬영이라면 α6500에 주목

전술 한 바와 같이, AF-S 촬영에 한정한다면 α7R II 및 α6500에 70-400mm F4-5.6 G SSM II + LA-EA3를 장착해도 화질 적으로는 충분히 만족할 수있다. 단, AF-C 촬영에서는 [연사 L]하지 않으면 AF가 추종하지 않기 때문에 α7R II라면 약 2.5 프레임 / 초, α6500에도 약 3 매 / 초까지 연속 촬영 속도가 빠진다.

히코 등 촬영 거리가 먼 피사체라면 첫 프레임에서 초점 고정되어 버리지 만, 연사 H에서 2 ~ 3 프레임 연속 촬영을 반복하면 실용 상 문제가 초점을 얻을 수 있지만, 스포츠 나 동물 등 촬영 거리가 짧고 전후의 움직임이 큰 피사체라고 어려운 것이있다.

그리고, A 마운트 렌즈를 LA-EA3에서 E 마운트 바디에 장착 한 경우에는 영역 '또는'유연한 명소, 록온 AF] 등 초점 영역 모드를 사용할 수없는 것도 현상이다.

그런 점에서 FE 100-400mm F4.5-5.6 GM OSS라면 당연히 [연사 H]에서도 AF-C가 추종하고 모든 초점 영역 모드를 제약없이 선택할 수 있으므로 카메라의 AF & 연사 성능을 최대한 끌어낼 수있는 것이 매력이다.

다만, 동체에 대한 추종 성능 물기는 α9과 큰 차이가 있으며, 특히 α7R II라고 화소 수가 많고, 핀트가 엄격하게 알 수 있으며, 동물원 레서 팬더 등 중 근거리 영역에서는 다소 수율은 낮은 .

히코처럼 촬영 거리가 긴 피사체라면 어떻게 든 움직임에 추종 할 것이 많다. 어느 쪽인가하면 4D FOCUS을 구 α6500 쪽이 약 11 프레임 / 초로 연사가 빠르고, 상면 위상차 AF 영역이 촬영 화면 주변까지 폭넓게 커버하고있는 점은 동체 촬영에 유리.

게다가 APS-C 포맷이므로 150-600mm 상당와 약 1.5 배의 망원 효과를 얻을 수있는 점도 히코 등을 촬영할 때 매우 편리하고 안락했다.

위상차 AF가 가능한 조리개 값에주의

그것과 α9는 F11까지 상면 위상차 AF가 작동하는 반면 α7R II 및 α6500에서 상면 위상차 AF가 효과는 F8까지 이보다 낮은 조리개 값으로 설정하여 AF-C 촬영하는 경우 AF-C의 초점은 가능하지만, 콘트라스트 AF만을 AF 제어하기 때문에 "흔들"라는 초점을 전후에 미동 계속하면서 피사체의 움직임에 추종하기 위해 AF의 품위와 성능은 저하된다.

특히 2 배 텔레 컨버터를 장착하면 개방 F11되므로, 위상차 AF-C 촬영을 할 수있는 것은 α9뿐. 헬리콥터의 로터와 프로펠러를 피탁과 멈춰 버리지 않도록 셔터 스피드를 떨어 싶을 때도, α9 쪽이 1 단 셔터 스피드를 느리게해서 상면 위상차 AF-C 촬영할 수있는 여유가있다.

하지만 낮에는 1/250 초 이하의 셔터 스피드 우선 모드로 촬영하면 ISO100에서도 F11보다 좁혀진 경우도 많고, 팬 촬영을한다면 적절한 농도의 ND 필터를 병용하고 싶은 곳. 또한 콘트라스트 AF에서도 AF-C 촬영은 가능하기 때문에 성능과 AF 동작의 품위는 저하하지만 α7R II 및 α6500도 나름대로 결과를내는 것은 가능하다.

011_s.jpg
렌즈 맨 앞면에는 방오 대책으로 불소 코팅이되어 있기 때문에, 얼룩이있는 크고 또한 얼룩이 묻어도 닦아 내기 쉽다
007_s.jpg
렌즈 측면에는 AF / MF 전환 포커스 리미터 (FULL / ∞ ~ 3m), 손떨림 보정 ON / OFF, 손떨림 보정 모드 전환 각 스위치를 장착
006_s.jpg
후드는 꽃 모양이 아닌 원. PL 필터 창문도 제대로 장착되어있다

A 마운트의 70-400mm와 망원 비교

다음 묘사 성능.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는 1,2 위를 다투는 최고의 묘사를 자랑하는 초망원 줌 개인적으로도 LA-EA3 통해 α7R II에 장착하여 애용하고있다.

정직이 광학 설계를 기반으로 FE 렌즈 화를 도모 주면 만만세 생각했던 정도지만 이번에 FE 100-400mm F4.5-5.6 GM OSS와 망원 묘사를 찍어 비교해 그 차이 섬뜩.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예리함 날카로운 개방 묘사에 비해 지금까지 샤프하다고 생각했다 70-400mm F4-5.6 G SSM II의 개방 묘사는 분명히 해상도가 느슨하고 개방 1 단 맞추고 촬영의 필요성을 절감하게되었다.

70-400mm F4-5.6 G SSM II

※ 공통 설정 : α7R II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 400mm

렌즈 단체
 
021_s.jpg
F5.6
022_s.jpg
F8
023_s.jpg
F11

FE 100-400mm F4.5-5.6 GM OSS

※ 공통 설정 : α7R II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 400mm

렌즈 단체
 
024_s.jpg
F5.6
025_s.jpg
F8
026_s.jpg
F11
1.4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27_s.jpg
F8
028_s.jpg
F11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29_s.jpg
F11
030_s.jpg
F16

초점 거리 조리개 다른 화질

또한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주요 초점 거리 영역에서 조리개를 1 단씩 짜 해상 체크를 해봤는데, 개방 조리개에서 제대로 해상 있고, 짠 후 극적으로 해상도가 좋지 않거나 주변 화질이 향상하는 타입이 아니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100mm
 
031_s.jpg
F4.5
032_s.jpg
F5.6
033_s.jpg
F8
034_s.jpg
F11
200mm
 
035_s.jpg
F5.6
036_s.jpg
F8
037_s.jpg
F11
300mm
 
038_s.jpg
F5.6
039_s.jpg
F8
040_s.jpg
F11
400mm
 
041_s.jpg
F5.6
042_s.jpg
F8
043_s.jpg
F11

개방 F 값이 그리 밝지 않고, AF-C 촬영 상면 위상차 AF가 효과 조리개가 F8 (α9는 F11)까지이므로, 피사계 심도를 깊게하고 싶을 때 이외는 짜 촬영하는 의의는 적 으면 생각한다.

또한 FE 100-400mm F4.5-5.6 GM OSS에 1.4 배 텔레컴 (SEL14TC)를 장착하고도 대부분 해상도의 저하가없고, 사용감도 포함 텔레컴의 존재를 느끼지 않는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560mm (1.4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44_s.jpg
F8
045_s.jpg
F11

2 배 텔레컴 (SEL20TC)이되면 조금 콘트라스트 저하 및 배어이 느껴지고 약간의 초점 어긋남 해상도가 무너 쉬워 지지만, 800mm는 초점 거리를 생각하면 너무 충분한 묘사 성능이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800mm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46_s.jpg
F11
047_s.jpg
F16

α7R II 및 α6500이라고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시는 광량에 여유가 있으면 2 / 3 ~ 1 단 정도 조리개 싶어 지지만, 화소 피치에 여유가있는 α9와 α7 II이라면, 개방 조리개에서 거의 불만없는 묘사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풀 사이즈 히코을 촬영하고, 역시 초점 거리 400mm에서 부족한 장면도 많고, 망원 초점 거리를 늘릴 수는 강점. 가격은 배 이상 다르지만 FE 70-300mm F4.5-5.6G OSS보다 포커스가 빠르고, 텔레 측의 해상도가 뛰어난 것도 매력이다.

004_s.jpg
FE 70-200mm F2.8 GM OSS 용으로 발매 된 1.4 배 / 2 배 텔레컴도 사용할 수
005_s.jpg
오른쪽이 1.4 배 SEL14TC 왼쪽이 2 배 SEL20TC. 모두 실세 가격은 세금 포함 60,000 엔 전후

몇 가지 약점

다만 불만이 전혀없는 것은 아니다. 광각이 70mm가 아닌 100mm 시작이므로, 표준 줌 렌즈와 더블 줌 체제를 이룬 경우 70mm에서 100mm가 빈 공간이되어 버린다. 이를 만회하려고 70-200mm 줌도 휴대하면 짐이 무거워 져 버린다. 24-105mm 클래스의 표준 줌의 등장을 기다리고 싶은 곳이다.

그리고, 미러리스 용 렌즈에서 많이 볼 수있는 사양이지만,이 렌즈도 안 줌기구를 캠이 아닌 모터에 전기적으로 이동하고 확대하면 순간 초점이 어긋나 버린다. 고속 카메라를 향해 오는 것 같은 피사체를 줌으로 당겨 연사하면 모터에 의한 줌기구의 움직임이 따라 가지 못해 AF가 빠른 α9에도 3 ~ 4 프레임은 핀트가 다음 포커스를 유지하는 느낌.

α7R II 및 α6500이라고 확대 한 후 포커스가 복귀 한 것처럼 보여도 미묘하게 핀트가 달콤한 채 연속 찍힌 버리는 일도 있었다. 기본적으로 줌하면 일단 연사를 중지하고 다시 반 누름하여 다시 AF하고 연사를 재개한다는 것이이 렌즈를 사용할 때의 철칙이다.

또한, AF-C 촬영 중에 초점이 배경에 빠진 때 풀 타임 MF 조작으로 복구 할 수없는 것도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이다.

기존의 70-400mm F4-5.6 G SSM II와 FE 70-200mm F2.8 GM OSS는 AF-C 촬영 중에 초점 링을 돌리면 강제로 MF로 초점 위치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배경 초점이 빠져 버려도 즉시 포커스 링을 돌려 강제적으로 초점 위치를 앞쪽으로 되돌릴 수있다. 일안 리플렉스 용 교환 렌즈 (염가 모델 제외)이면, 잘 당연한 조작이다.

그런데 FE 100-400mm F4.5-5.6 GM SSM은 AF-C에서 포커스 링을 돌려도 허무하게 표류하는 것만으로, AF-C 촬영 중 강제로 MF 조작을 할 수가 없다. 따라서 초점 프레임에서 피사체를 놓치지 초점이 배경에 빠져 버리면, 초망원 만에 피사체가 큰 노망 해 버려, 피사체를 다시 포커스 프레임 내에 파악조차 어렵다.

줌을 광각 당겨 화각을 넓혀 피사계 심도를 깊게하면 운 좋게 카메라가 피사체를 인식 해주는 것도 있지만. 최악 초점이 배경에 빠진 채 셔터 찬스를 놓쳐 버리는 경우도있다.

그래서 어떻게 든 설정에서 처리 할 수 ​​없거나 여러 시행 착오하려고 도착한 대답이 포커스 홀드 버튼에 [누르고있는 동안 AF / MF 컨트롤을 조작 버튼 사용자에 할당 방법.

012_s.jpg
줌 링은 몸체 측 포커스 링은 대물 측. 줌 링과 포커스 링 사이에는 기능 할당을 사용자 정의 할 [포커스 홀드 버튼이 4 개 장착되어있다
013_s.jpg
사용자 정의 키 설정]에서 [포커스 홀드 버튼으로 [누르는 동안 AF / MF 컨트롤을 할당하여 AF-C에서의 강제 MF 조작이 가능하게된다

만약 포커스가 의도하지 않은 피사체에 맞는 버리고, 그대로는 노리고있는 피사체에 초점이 돌아올 것 같지도 않은 경우, 포커스 홀드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초점 링을 돌리면 AF-C 촬영 중에도 강제 MF 조작 이 가능해진다.

포커스 링의 바로 옆에 포커스 폴드 버튼이 배치되어 있기 때문에, 익숙해지면 상당히 부드럽게 AF-C 촬영 중에 강제 MF 조작이 가능. 이 설정을 해두면 초점이 배경에 빠진 때 리커버 율이 급격히 올라간다.

물론 이것은 고육지책. 이상은 AF-C 촬영 중 포커스 링이 일정 각도 이상 회전 된 것을 감지되면 자동으로 MF로 전환 촬영자의 의사로 강제적으로 초점 위치를 조정할 수있는 것. 기존 회장님은 당연하게 할 수 리커버 작업이 왜 미러리스 용 렌즈 수없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 렌즈뿐만 아니라 동체를 촬영하는 망원 / 초 망원 렌즈는 미러리스 용도 AF-C 촬영에서 풀 타임 MF 조작이 가능한 사양 해 주었으면 싶다.

정리

이상과 같이 수동 조작성이 다소 불만 이랄까 안타까운 부분이지만 화질 성능과 AF 스피드는 대만족. 망원을 장착하여 더욱 초망원에 대응할 수있는 것도 매력이다.

또한 메이커 보증 외 사용하지만, 줌의 토크를 SMOOTH에 놓으면 렌즈 끝을 잡고 직진으로 줌 인 취급도 가능한만큼 줌의 움직임도 원활하다.

003_s.jpg
줌 링 잠금 스위치가 아니라 줌 링 토크 조정기구를 장비

최단 촬영 거리도 0.98m로 꽤 모일 때문에 망원 매크로으로 꽃 등을 클로즈업 촬영 할 수있는 것도 ◎. 착탈식의 삼각대는 좀 더듬 거리는도 느끼지만, 핸드 헬드 촬영 메인이라면 삼각대를 뽑으 편이 카메라 가방에 수납이 좋고 약간이긴하지만 기재도 가볍게 할 수있다. 삼각대를 분리해서 장착 부분에 나사 구멍이 있기 때문에 그대로 삼각대에 장착하는 것도 가능하다.

008_s.jpg
원터치로 착탈 가능한 삼각대를 장착
009_s.jpg
삼각대 바닥에 나사 구멍이 2 개있어, 빠른 플레이트 장착시 회전하지

GM 렌즈 것으로 가격은 상상했던 것보다 조금 높은 편이지만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가 성능에 비해 실매이 너무 싼 것이지만) 초망원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망설이지 않고 구입 렌즈이다.

작품

글쓴이 명함

nepo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회원등급 : 최고관리자 포인트 : 139,203
레벨 26
경험치 65,775

Progress Bar 15%

가입일 : 2015-06-14 02:58:45
서명 : 장비는 도구다.
자기소개 : Photographer & Photo Gear Reviewer
0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0건 1 페이지
글쓰기포인트: 10     댓글쓰기포인트: 5           
보여지는 사진 가로 : 1117px / 업로드 수 : 5개 / 용량 : 파일당 10MB
제목 포토 글쓴이 날짜
자유게시판  A7R2용 액정 보호 강화유리 댓글1 nepo 아이디로 검색 17.04.05.01.11 00
정보/강좌  Voigtlander Nokton 40mm f1.2 샘플 이미지 nepo 아이디로 검색 17.10.06.16.58 00
정보/강좌  Laowa 15mm f2가 나오네요 nepo 아이디로 검색 17.08.17.02.25 00
정보/강좌  A7R2 화질 비교:압축 vs 비압축/전자 셔터 vs 기계 셔터댓글1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25.23.18 00
정보/강좌  FE 100-400mm F4.5-5.6 GM OSS 리뷰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19.14.06 00
자유게시판  소니 미러리스 렌즈 교환 방식이 불편한 이유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13.12.57 00
정보/강좌  전자 셔터,롤링 셔터 및 플래시의 관계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05.13.16 00
정보/강좌  A7R2 최적 세팅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04.01.21 00
정보/강좌  A7R2 배터리 절약법 nepo 아이디로 검색 17.06.18.08.20 00
정보/강좌  A7R2를 쓰면서 느끼는 장단점댓글4 nepo 아이디로 검색 17.06.13.02.28 00
정보/강좌  Batis 135mm f2.8의 상면만곡 및 초점 이동 살펴 보기 nepo 아이디로 검색 17.06.05.13.14 00
정보/강좌  Batis 135mm f2.8 중거리 해상력댓글1 nepo 아이디로 검색 17.06.02.00.35 00
정보/강좌  DXOMark 필드맵으로 본 FE 85mm f1.8 vs FE 85mm f1.4GM vs Batis 85mm…댓글2 nepo 아이디로 검색 17.05.25.02.13 00
자유게시판  FE90mm f2.8 마크로 렌즈 성능 nepo 아이디로 검색 17.05.17.00.50 00
정보/강좌  자이스 바티스 135mm f2.8 리뷰 모음 nepo 아이디로 검색 17.05.07.02.22 00

월간베스트

Login

Ranking

  • 01 nepo
    84
  • 02 돌팔매
    82
  • 03 봉자아범
    71
  • 04 제임스전
    67
  • 05 † ЌûỲắـĶĬΣ
    66
  • 06 안알랴줌
    7
  • 01 한댜
    125,810
  • 02 † ЌûỲắـĶĬΣ
    109,955
  • 03 물빛
    91,152
  • 04 고슴도치
    79,109
  • 05 안알랴줌
    75,338
  • 06 돌팔매
    73,503
  • 07 봉자아범
    69,550
  • 08 fomosan
    43,652
  • 09 제임스전
    41,820
  • 10 viva
    36,382
  • 01 † ЌûỲắـĶĬΣ
    46,661
  • 02 한댜
    35,072
  • 03 고슴도치
    28,239
  • 04 물빛
    27,641
  • 05 돌팔매
    27,081
  • 06 안알랴줌
    25,468
  • 07 fomosan
    18,163
  • 08 강달프
    17,013
  • 09 오키드
    15,321
  • 10 freshsoul
    1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