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강좌]FE 100-400mm F4.5-5.6 GM OSS 리뷰

페이지 정보

본문


 

구글 번역이라 좀 엉망인 부분도 있습니다.

출처(클릭)

000_s.jpg

소니 FE 100-400mm F4.5-5.6 GM OSS는 초점 거리 400mm까지 커버하는 FE 렌즈 최초의 초망원 줌이다. 이미 발매되고있는 FE 70-200mm F2.8 GM OSS의 1.4 배 및 2 배의 텔레 컨버터에도 대응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초망원 화각까지 커버 할 수있다.

렌즈의 사이즈 감은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와 거의 동등하면서 착탈식 삼각대를 제외한 무게는 약 1,395g에서 35mm 풀 사이즈의 초망원 줌로서는 톱 클래스의 경량 설계. 포커스 구동은 다이렉트 드라이브 SSM (DDSSM)와 더블 리니어 모터를 조합 한 플로팅기구를 채용하여 AF 구동 속도는 FE 렌즈 빠른한다.

최단 촬영 거리는 0.98m와 초망원 줌으로 놀라운 모일 것도 특징으로, 촬영 거리가 크게 변화하는 축구 등 필드 스포츠와 꽃 등을 초망원 매크로으로 촬영하고 싶을 때 위력을 발휘 한다.

002_s.jpg
줌 와이드 쪽
001_s.jpg
즈무테레 끝

괴로운 망원 렌즈 선택

이 렌즈의 장점을 가장 꺼낼는 약 20 프레임 / 초에서 블랙 아웃 무료 연사가 할 수있는 소니 α9 것이다. 아니, α9의 연사 성능을 남김없이 끌어 내기 위해서는, 현재는이 렌즈가 필수적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닌 α9와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조합이 이상적인 것은 틀림 없다 하지만 괴로운 것은 그 가격.

α9 몸은 50 만엔 전후, FE 100-400mm F4.5-5.6 GM OSS은 29 만엔 전후의 실매 가격 때문에 모두 함께 80 만엔 전후의 지출을 강요된다. 적어도 지금의 저의 재력으로는 둘 다 사는 것은 절대로 무리 (웃음). 그냥 렌즈 만한다면 소유하고있는 장비를 붙잡 히게되면 할부로 어떻게 든 될지도 ......라는 어려운 상황이기도하다.

그래서 저의 개인적인 관심은 "α7R II 및 α6500에도 FE 100-400mm F4.5-5.6 GM OSS를 살 의미가 있는가?"이다. AF-S로 멈춰있는 피사체를 촬영할다면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에 LA-EA3 (마운트 어댑터)를 장착하면 충분할.

010_s.jpg
오른쪽이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 + LA-EA3 왼쪽이 FE 100-400mm F4.5-5.6 GM OSS. 렌즈 크기는 거의 같지만, LA-EA3를 장착하면 70-400mm F4-5.6 G SSM II 쪽이 길이는 조금 길어진다

반대로, α9에 70-400mm F4-5.6 G SSM II + LA-EA3라면 약 10 프레임 / 초의 AF-C 연사가 가능하며, FE 100-400mm F4.5-5.6 GM OSS 대신 α9 바디를 구입, 소유 70-400mm F4-5.6 G SSM II를 활용하는 것이 오히려 행복하지 않을까?라고 마음이 흔들리는 날들.

그래서 FE 100-400mm F4.5-5.6 GM OSS를 α7R II 및 α6500에서 사용해보고,이 고민에 정착하자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리뷰를 제공하자.

망원 촬영이라면 α6500에 주목

전술 한 바와 같이, AF-S 촬영에 한정한다면 α7R II 및 α6500에 70-400mm F4-5.6 G SSM II + LA-EA3를 장착해도 화질 적으로는 충분히 만족할 수있다. 단, AF-C 촬영에서는 [연사 L]하지 않으면 AF가 추종하지 않기 때문에 α7R II라면 약 2.5 프레임 / 초, α6500에도 약 3 매 / 초까지 연속 촬영 속도가 빠진다.

히코 등 촬영 거리가 먼 피사체라면 첫 프레임에서 초점 고정되어 버리지 만, 연사 H에서 2 ~ 3 프레임 연속 촬영을 반복하면 실용 상 문제가 초점을 얻을 수 있지만, 스포츠 나 동물 등 촬영 거리가 짧고 전후의 움직임이 큰 피사체라고 어려운 것이있다.

그리고, A 마운트 렌즈를 LA-EA3에서 E 마운트 바디에 장착 한 경우에는 영역 '또는'유연한 명소, 록온 AF] 등 초점 영역 모드를 사용할 수없는 것도 현상이다.

그런 점에서 FE 100-400mm F4.5-5.6 GM OSS라면 당연히 [연사 H]에서도 AF-C가 추종하고 모든 초점 영역 모드를 제약없이 선택할 수 있으므로 카메라의 AF & 연사 성능을 최대한 끌어낼 수있는 것이 매력이다.

다만, 동체에 대한 추종 성능 물기는 α9과 큰 차이가 있으며, 특히 α7R II라고 화소 수가 많고, 핀트가 엄격하게 알 수 있으며, 동물원 레서 팬더 등 중 근거리 영역에서는 다소 수율은 낮은 .

히코처럼 촬영 거리가 긴 피사체라면 어떻게 든 움직임에 추종 할 것이 많다. 어느 쪽인가하면 4D FOCUS을 구 α6500 쪽이 약 11 프레임 / 초로 연사가 빠르고, 상면 위상차 AF 영역이 촬영 화면 주변까지 폭넓게 커버하고있는 점은 동체 촬영에 유리.

게다가 APS-C 포맷이므로 150-600mm 상당와 약 1.5 배의 망원 효과를 얻을 수있는 점도 히코 등을 촬영할 때 매우 편리하고 안락했다.

위상차 AF가 가능한 조리개 값에주의

그것과 α9는 F11까지 상면 위상차 AF가 작동하는 반면 α7R II 및 α6500에서 상면 위상차 AF가 효과는 F8까지 이보다 낮은 조리개 값으로 설정하여 AF-C 촬영하는 경우 AF-C의 초점은 가능하지만, 콘트라스트 AF만을 AF 제어하기 때문에 "흔들"라는 초점을 전후에 미동 계속하면서 피사체의 움직임에 추종하기 위해 AF의 품위와 성능은 저하된다.

특히 2 배 텔레 컨버터를 장착하면 개방 F11되므로, 위상차 AF-C 촬영을 할 수있는 것은 α9뿐. 헬리콥터의 로터와 프로펠러를 피탁과 멈춰 버리지 않도록 셔터 스피드를 떨어 싶을 때도, α9 쪽이 1 단 셔터 스피드를 느리게해서 상면 위상차 AF-C 촬영할 수있는 여유가있다.

하지만 낮에는 1/250 초 이하의 셔터 스피드 우선 모드로 촬영하면 ISO100에서도 F11보다 좁혀진 경우도 많고, 팬 촬영을한다면 적절한 농도의 ND 필터를 병용하고 싶은 곳. 또한 콘트라스트 AF에서도 AF-C 촬영은 가능하기 때문에 성능과 AF 동작의 품위는 저하하지만 α7R II 및 α6500도 나름대로 결과를내는 것은 가능하다.

011_s.jpg
렌즈 맨 앞면에는 방오 대책으로 불소 코팅이되어 있기 때문에, 얼룩이있는 크고 또한 얼룩이 묻어도 닦아 내기 쉽다
007_s.jpg
렌즈 측면에는 AF / MF 전환 포커스 리미터 (FULL / ∞ ~ 3m), 손떨림 보정 ON / OFF, 손떨림 보정 모드 전환 각 스위치를 장착
006_s.jpg
후드는 꽃 모양이 아닌 원. PL 필터 창문도 제대로 장착되어있다

A 마운트의 70-400mm와 망원 비교

다음 묘사 성능.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는 1,2 위를 다투는 최고의 묘사를 자랑하는 초망원 줌 개인적으로도 LA-EA3 통해 α7R II에 장착하여 애용하고있다.

정직이 광학 설계를 기반으로 FE 렌즈 화를 도모 주면 만만세 생각했던 정도지만 이번에 FE 100-400mm F4.5-5.6 GM OSS와 망원 묘사를 찍어 비교해 그 차이 섬뜩.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예리함 날카로운 개방 묘사에 비해 지금까지 샤프하다고 생각했다 70-400mm F4-5.6 G SSM II의 개방 묘사는 분명히 해상도가 느슨하고 개방 1 단 맞추고 촬영의 필요성을 절감하게되었다.

70-400mm F4-5.6 G SSM II

※ 공통 설정 : α7R II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 400mm

렌즈 단체
 
021_s.jpg
F5.6
022_s.jpg
F8
023_s.jpg
F11

FE 100-400mm F4.5-5.6 GM OSS

※ 공통 설정 : α7R II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 400mm

렌즈 단체
 
024_s.jpg
F5.6
025_s.jpg
F8
026_s.jpg
F11
1.4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27_s.jpg
F8
028_s.jpg
F11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29_s.jpg
F11
030_s.jpg
F16

초점 거리 조리개 다른 화질

또한 FE 100-400mm F4.5-5.6 GM OSS의 주요 초점 거리 영역에서 조리개를 1 단씩 짜 해상 체크를 해봤는데, 개방 조리개에서 제대로 해상 있고, 짠 후 극적으로 해상도가 좋지 않거나 주변 화질이 향상하는 타입이 아니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100mm
 
031_s.jpg
F4.5
032_s.jpg
F5.6
033_s.jpg
F8
034_s.jpg
F11
200mm
 
035_s.jpg
F5.6
036_s.jpg
F8
037_s.jpg
F11
300mm
 
038_s.jpg
F5.6
039_s.jpg
F8
040_s.jpg
F11
400mm
 
041_s.jpg
F5.6
042_s.jpg
F8
043_s.jpg
F11

개방 F 값이 그리 밝지 않고, AF-C 촬영 상면 위상차 AF가 효과 조리개가 F8 (α9는 F11)까지이므로, 피사계 심도를 깊게하고 싶을 때 이외는 짜 촬영하는 의의는 적 으면 생각한다.

또한 FE 100-400mm F4.5-5.6 GM OSS에 1.4 배 텔레컴 (SEL14TC)를 장착하고도 대부분 해상도의 저하가없고, 사용감도 포함 텔레컴의 존재를 느끼지 않는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560mm (1.4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44_s.jpg
F8
045_s.jpg
F11

2 배 텔레컴 (SEL20TC)이되면 조금 콘트라스트 저하 및 배어이 느껴지고 약간의 초점 어긋남 해상도가 무너 쉬워 지지만, 800mm는 초점 거리를 생각하면 너무 충분한 묘사 성능이다.

※ 공통 설정 : α7R II / + 0.3EV / ISO400 / 조리개 우선 AE

800mm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
 
046_s.jpg
F11
047_s.jpg
F16

α7R II 및 α6500이라고 2 배 텔레 컨버터 사용시는 광량에 여유가 있으면 2 / 3 ~ 1 단 정도 조리개 싶어 지지만, 화소 피치에 여유가있는 α9와 α7 II이라면, 개방 조리개에서 거의 불만없는 묘사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풀 사이즈 히코을 촬영하고, 역시 초점 거리 400mm에서 부족한 장면도 많고, 망원 초점 거리를 늘릴 수는 강점. 가격은 배 이상 다르지만 FE 70-300mm F4.5-5.6G OSS보다 포커스가 빠르고, 텔레 측의 해상도가 뛰어난 것도 매력이다.

004_s.jpg
FE 70-200mm F2.8 GM OSS 용으로 발매 된 1.4 배 / 2 배 텔레컴도 사용할 수
005_s.jpg
오른쪽이 1.4 배 SEL14TC 왼쪽이 2 배 SEL20TC. 모두 실세 가격은 세금 포함 60,000 엔 전후

몇 가지 약점

다만 불만이 전혀없는 것은 아니다. 광각이 70mm가 아닌 100mm 시작이므로, 표준 줌 렌즈와 더블 줌 체제를 이룬 경우 70mm에서 100mm가 빈 공간이되어 버린다. 이를 만회하려고 70-200mm 줌도 휴대하면 짐이 무거워 져 버린다. 24-105mm 클래스의 표준 줌의 등장을 기다리고 싶은 곳이다.

그리고, 미러리스 용 렌즈에서 많이 볼 수있는 사양이지만,이 렌즈도 안 줌기구를 캠이 아닌 모터에 전기적으로 이동하고 확대하면 순간 초점이 어긋나 버린다. 고속 카메라를 향해 오는 것 같은 피사체를 줌으로 당겨 연사하면 모터에 의한 줌기구의 움직임이 따라 가지 못해 AF가 빠른 α9에도 3 ~ 4 프레임은 핀트가 다음 포커스를 유지하는 느낌.

α7R II 및 α6500이라고 확대 한 후 포커스가 복귀 한 것처럼 보여도 미묘하게 핀트가 달콤한 채 연속 찍힌 버리는 일도 있었다. 기본적으로 줌하면 일단 연사를 중지하고 다시 반 누름하여 다시 AF하고 연사를 재개한다는 것이이 렌즈를 사용할 때의 철칙이다.

또한, AF-C 촬영 중에 초점이 배경에 빠진 때 풀 타임 MF 조작으로 복구 할 수없는 것도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이다.

기존의 70-400mm F4-5.6 G SSM II와 FE 70-200mm F2.8 GM OSS는 AF-C 촬영 중에 초점 링을 돌리면 강제로 MF로 초점 위치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배경 초점이 빠져 버려도 즉시 포커스 링을 돌려 강제적으로 초점 위치를 앞쪽으로 되돌릴 수있다. 일안 리플렉스 용 교환 렌즈 (염가 모델 제외)이면, 잘 당연한 조작이다.

그런데 FE 100-400mm F4.5-5.6 GM SSM은 AF-C에서 포커스 링을 돌려도 허무하게 표류하는 것만으로, AF-C 촬영 중 강제로 MF 조작을 할 수가 없다. 따라서 초점 프레임에서 피사체를 놓치지 초점이 배경에 빠져 버리면, 초망원 만에 피사체가 큰 노망 해 버려, 피사체를 다시 포커스 프레임 내에 파악조차 어렵다.

줌을 광각 당겨 화각을 넓혀 피사계 심도를 깊게하면 운 좋게 카메라가 피사체를 인식 해주는 것도 있지만. 최악 초점이 배경에 빠진 채 셔터 찬스를 놓쳐 버리는 경우도있다.

그래서 어떻게 든 설정에서 처리 할 수 ​​없거나 여러 시행 착오하려고 도착한 대답이 포커스 홀드 버튼에 [누르고있는 동안 AF / MF 컨트롤을 조작 버튼 사용자에 할당 방법.

012_s.jpg
줌 링은 몸체 측 포커스 링은 대물 측. 줌 링과 포커스 링 사이에는 기능 할당을 사용자 정의 할 [포커스 홀드 버튼이 4 개 장착되어있다
013_s.jpg
사용자 정의 키 설정]에서 [포커스 홀드 버튼으로 [누르는 동안 AF / MF 컨트롤을 할당하여 AF-C에서의 강제 MF 조작이 가능하게된다

만약 포커스가 의도하지 않은 피사체에 맞는 버리고, 그대로는 노리고있는 피사체에 초점이 돌아올 것 같지도 않은 경우, 포커스 홀드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초점 링을 돌리면 AF-C 촬영 중에도 강제 MF 조작 이 가능해진다.

포커스 링의 바로 옆에 포커스 폴드 버튼이 배치되어 있기 때문에, 익숙해지면 상당히 부드럽게 AF-C 촬영 중에 강제 MF 조작이 가능. 이 설정을 해두면 초점이 배경에 빠진 때 리커버 율이 급격히 올라간다.

물론 이것은 고육지책. 이상은 AF-C 촬영 중 포커스 링이 일정 각도 이상 회전 된 것을 감지되면 자동으로 MF로 전환 촬영자의 의사로 강제적으로 초점 위치를 조정할 수있는 것. 기존 회장님은 당연하게 할 수 리커버 작업이 왜 미러리스 용 렌즈 수없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 렌즈뿐만 아니라 동체를 촬영하는 망원 / 초 망원 렌즈는 미러리스 용도 AF-C 촬영에서 풀 타임 MF 조작이 가능한 사양 해 주었으면 싶다.

정리

이상과 같이 수동 조작성이 다소 불만 이랄까 안타까운 부분이지만 화질 성능과 AF 스피드는 대만족. 망원을 장착하여 더욱 초망원에 대응할 수있는 것도 매력이다.

또한 메이커 보증 외 사용하지만, 줌의 토크를 SMOOTH에 놓으면 렌즈 끝을 잡고 직진으로 줌 인 취급도 가능한만큼 줌의 움직임도 원활하다.

003_s.jpg
줌 링 잠금 스위치가 아니라 줌 링 토크 조정기구를 장비

최단 촬영 거리도 0.98m로 꽤 모일 때문에 망원 매크로으로 꽃 등을 클로즈업 촬영 할 수있는 것도 ◎. 착탈식의 삼각대는 좀 더듬 거리는도 느끼지만, 핸드 헬드 촬영 메인이라면 삼각대를 뽑으 편이 카메라 가방에 수납이 좋고 약간이긴하지만 기재도 가볍게 할 수있다. 삼각대를 분리해서 장착 부분에 나사 구멍이 있기 때문에 그대로 삼각대에 장착하는 것도 가능하다.

008_s.jpg
원터치로 착탈 가능한 삼각대를 장착
009_s.jpg
삼각대 바닥에 나사 구멍이 2 개있어, 빠른 플레이트 장착시 회전하지

GM 렌즈 것으로 가격은 상상했던 것보다 조금 높은 편이지만 (A 마운트의 70-400mm F4-5.6 G SSM II가 성능에 비해 실매이 너무 싼 것이지만) 초망원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망설이지 않고 구입 렌즈이다.

작품

글쓴이 명함

nepo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아이디로 검색 회원등급 : 최고관리자 포인트 : 162,722
레벨 27
경험치 74,574

Progress Bar 81%

가입일 : 2015-06-14 02:58:45
서명 : 장비는 도구다.
자기소개 : Photographer & Photo Gear Reviewer
0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09건 1 페이지
글쓰기포인트: 10     댓글쓰기포인트: 5           
보여지는 사진 가로 : 1117px / 업로드 수 : 5개 / 용량 : 파일당 10MB
제목 포토 글쓴이 날짜
자유게시판  A7R2용 액정 보호 강화유리 댓글1 nepo 아이디로 검색 17.04.05.01.11 00
자유게시판  요즘 좋다고 난리인 소니 A7M3 체험단 하는군요. nepo 아이디로 검색 18.03.27.23.41 00
정보/강좌  소니 FF 미러리스에서 아쉬운 점은 nepo 아이디로 검색 18.03.25.22.13 00
정보/강좌  자이스 록시아 25mm f2.4 리뷰 nepo 아이디로 검색 18.03.12.16.09 00
정보/강좌  포토존 렌즈 리뷰:소니 FE 24-105mm f4G nepo 아이디로 검색 18.02.11.13.45 00
정보/강좌  A7R III 리뷰 nepo 아이디로 검색 18.01.31.22.07 00
정보/강좌  Voigtlander Apo-Lanthar 65 mm f 2 Aspherical 1: 2 마크로 리뷰 nepo 아이디로 검색 17.12.01.21.41 00
정보/강좌  소니 렌즈 QC 문제 nepo 아이디로 검색 17.11.25.20.49 00
정보/강좌  A7R3의 픽셀 시프트 기능 nepo 아이디로 검색 17.10.31.20.29 00
정보/강좌  상면위상차 센서의 단점-플래시 고속 동조시 밴딩 nepo 아이디로 검색 17.10.30.11.52 00
정보/강좌  Voigtlander Nokton 40mm f1.2 샘플 이미지 nepo 아이디로 검색 17.10.06.16.58 00
정보/강좌  Laowa 15mm f2가 나오네요 nepo 아이디로 검색 17.08.17.02.25 00
정보/강좌  A7R2 화질 비교:압축 vs 비압축/전자 셔터 vs 기계 셔터댓글1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25.23.18 00
정보/강좌  FE 100-400mm F4.5-5.6 GM OSS 리뷰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19.14.06 00
자유게시판  소니 미러리스 렌즈 교환 방식이 불편한 이유 nepo 아이디로 검색 17.07.13.12.57 00

월간베스트

Login

Ranking

  • 01 봉자아범
    117
  • 02 nepo
    97
  • 03 제임스전
    75
  • 04 † ЌûỲắـĶĬΣ
    56
  • 05 안알랴줌
    54
  • 06 viva
    47
  • 01 한댜
    138,357
  • 02 † ЌûỲắـĶĬΣ
    97,455
  • 03 물빛
    94,776
  • 04 안알랴줌
    88,403
  • 05 봉자아범
    86,415
  • 06 고슴도치
    83,523
  • 07 돌팔매
    76,579
  • 08 제임스전
    44,444
  • 09 fomosan
    44,334
  • 10 viva
    38,743
  • 01 † ЌûỲắـĶĬΣ
    48,111
  • 02 한댜
    37,902
  • 03 고슴도치
    29,263
  • 04 물빛
    28,117
  • 05 돌팔매
    27,560
  • 06 안알랴줌
    27,497
  • 07 fomosan
    18,400
  • 08 강달프
    17,013
  • 09 오키드
    15,321
  • 10 봉자아범
    12,698